비마이프렌즈, IP·팬덤 비즈니스 전문가 하세정 CIPO 영입

크리에이터∙브랜드 IP 글로벌화 전문 지원,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확장
하세정 CIPO, 넷마블∙CJ ENM∙빅히트 엔터테인먼트∙비알코리아 등 거치며 콘텐츠 및 캐릭터 IP 글로벌화 이끈 국내 최고 전문가
하세정 “CIPO 웹3.0 기반 크리에이터∙브랜드 IP 비즈니스 활성화 및 가치 창출로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시장 확대 기여할 것”

2022-07-27 09:31 출처: 비마이프렌즈

하세정 비마이프렌즈 CIPO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27일 --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 비마이프렌즈가 팬덤 및 IP 비즈니스 분야 전문가 하세정 전 비알코리아 브랜드 전략실장을 CIPO (Chief of IP Officer, 최고지식재산책임자)로 영입했다.

하세정 CIPO는 비마이프렌즈에 합류해 크리에이터들의 콘텐츠 IP 비즈니스를 전문적으로 지원하고, 비마이프렌즈의 사업 확장과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전체 발전에 기여할 예정이다.

하세정 CIPO는 넷마블, CJ ENM,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비알코리아에서 IP 비즈니스를 담당 및 총괄한 국내 최고의 팬덤 및 IP 비즈니스 전문가로 손꼽힌다. 하세정 CIPO는 하이브의 전신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CIPO와 빅히트 아이피의 법인 대표 및 책임 프로듀서를 거치며 BTS의 IP 사업을 총괄했다. 특히 BT21, 타이니탄 등의 아티스트를 활용한 팬덤 마케팅 사업 모델과 BTS POP-UP이란 체험형 팝업 스토어의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며, 새로운 팬덤 문화를 창출하고 글로벌 시장을 개척한 바 있다. 이후 비알코리아에서도 팬덤 마케팅 전문성을 바탕으로 포켓몬의 캐릭터를 배스킨라빈스 브랜드와 결합해 전국적인 포켓몬 붐을 일으키는 데 기여하고, ‘배라 & 로빈’ 배스킨라빈스 캐릭터 개발과 콘텐츠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비마이프렌즈는 하세정 CIPO의 뛰어난 전문성과 풍부한 노하우가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확대와 비스테이지를 운영하는 크리에이터·브랜드의 IP 및 팬덤 비즈니스를 활성화할 적임자로 판단해 영입했다. 앞으로 하세정 CIPO는 비스포크 플랫폼 빌더 ‘비스테이지(b.stage)’를 사용하는 크리에이터·브랜드들이 자신만의 IP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전문 컨설팅, 사업 지원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특히 웹3.0 기반의 IP 비즈니스를 통해 비스테이지에서 크리에이터 커뮤니티를 더욱 견고하게 강화하고, 팬덤 비즈니스와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시장 확대에 나선다.

이기영 비마이프렌즈 대표는 “하세정 CIPO는 글로벌 IP 및 팬덤 비즈니스 분야의 선구자이자 최고 전문가”라며 “그는 현재 다수의 크리에이터·브랜드들이 지닌 IP 및 팬덤 비즈니스에 대한 과제와 고민을 해소하고,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시장을 더욱 확장하는 데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세정 CIPO는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시장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비마이프렌즈에 합류하게 돼 영광이다. 새로운 출발점에 서게 돼 설렌다”며 “비마이프렌즈의 비스테이지는 웹3.0의 가치를 추구하며, 모든 크리에이터와 브랜드에 크리에이터 오너십을 갖게 한다는 철학이 와닿았다”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이어 “웹2.0에서 웹3.0으로 가는 기술들이 단순히 유행처럼 지나가는 기술이 아닌,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에서 크리에이터의 팬덤과 커뮤니티를 강화하고,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는 데 기여한다는 확신이 있다. 비마이프렌즈가 펼치는 새롭고 당찬 행보에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세정 CIPO는 비마이프렌즈 합류 전 넷마블 IP 사업 및 마케팅 총괄, CJ ENM 애니메이션 사업부문 캐릭터 전략 국장, 제주신화월드 리테일 총괄 상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CIPO, 빅히트 아이피 법인대표 및 책임 프로듀서, 비알코리아 브랜드 전략실장을 두루 거치며 독보적인 IP 및 팬덤 비즈니스 분야의 경력과 전문성을 쌓았다.

한편 누구나 손쉽게 세상에 하나뿐인 자신만의 크리에이터·브랜드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비마이프렌즈는 비스포크 플랫폼 빌더 비스테이지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 오픈하고, 글로벌 이커머스 등도 준비 중이다. 비스테이지는 크리에이터가 자신을 표현하고, 콘텐츠를 공유하고, 팬과 소통하며, 수익을 창출하는 크리에이터 활동 전반을 모두 지원한다. 크리에이터와 팬의 유의미한 관계를 형성하고, 진정한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시대를 실현한다. 비스테이지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비스테이지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마이프렌즈 개요

비마이프렌즈는 국내 최초의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 전문 스타트업이다. 전 세계 크리에이터와 브랜드가 팬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창의성을 발휘하며,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돕는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한다. 대표적인 솔루션은 크리에이터에게 필요한 모든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 기반 SaaS 형태의 비스포크 플랫폼 빌더 비스테이지(b.stage)로, 크리에이터와 브랜드가 자체 플랫폼을 구축하도록 돕는다. 이를 통해 플랫폼 운영자가 온전한 크리에이터 오너십을 발휘할 수 있으며, 비스테이지로 구축한 플랫폼을 기존 서비스에 유연하게 임베드할 수 있다. 비마이프렌즈는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의 풍부한 경험과 지식, 최상의 기술, 정확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크리에이터의 성장을 격려하고, 생태계를 이루는 모두가 더 넓은 세상과 연결되는 방식을 변화시키며, 진정한 의미의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리더십을 구축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